상단여백
HOME 사회
김천지역 건축사회와 코로나19 극복에 한마음“건축물 용도변경 설계비 70% 감면”
   
▲ 김천시청
[한국분양정보] 김천시는 김천지역 건축사회와 함께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및 조기극복을 위해 업종전환 자영업자에게 “건축물 용도변경 설계비 70% 감면”을 시행한다.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소비 감소, 외출 자제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급감하고 특히 축제 등 지역행사 취소, 관광객 감소로 서비스업계 피해가 심각해짐에 따라 업종전환을 고려하는 자영업자에게 지원이 절실하다.

이에 김천시는 김천지역 건축사회와 협의해 경상북도 건축사회에서 시행하는 감면 계획을 코로나-19 고통분담을 위해 확대·시행하기로 했다.

앞서 경상북도 건축사회에서는 2주 이상 휴업한 상가·점포 또는 영업장 면적 1,000㎡ 이하인 노유자시설에 대해 설계비용 50% 감면을 휴업 시작일로부터 6개월 이내로 결정했고 김천지역 건축사에서는 더 나아가 휴업에 상관없이 상가·점포 또는 노유자시설에 대해서 설계비 감면을 70%로 확대해 올해 연말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김천시장과 김천지역 건축사회장은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에게 작은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고 코로나-19 정국을 극복해 일상으로 빨리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국분양정보  webmaster@idreambank.com

<저작권자 © 한국분양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분양정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