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교통섬·빗물펌프장 위 '청년맞춤 컴팩트시티' 하반기 착공공유·1인주택 등 총 320세대 공공주택, 청년지원시설, 생활SOC 등 입체적 조성
   
▲ 서울시, 교통섬?빗물펌프장 위 '청년맞춤 컴팩트시티' 하반기 착공
[한국분양정보] 공터로 방치됐던 교통섬과 빗물펌프장 부지를 각각 복합개발해 대학생과 청년들을 위한 주거, 청년지원시설, 생활SOC가 어우러진 ‘청년맞춤 컴팩트시티’가 하반기 착공한다.

서울시는 25일 ‘연희·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에 대한 지구계획과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하고 사업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착공까지 실시설계 단계만을 남겨두게 됐다.

서울시는 실시설계를 거쳐 올 하반기 본격 착공, '22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희·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 경의선숲길이 끝나는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앞 증산빗물펌프장 상부를 포함한 부지 2곳이다.

이런 공간을 활용해 공공주택을 조성하는 것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시도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2018년 말 발표한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핵심 선도사업 중 하나다.

도심 속 저이용 유휴공간을 혁신해 생활SOC를 확충하는 ‘리인벤터 서울’ 프로젝트의 시범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들 대상지는 역세권에 위치하고 인근에 대학교가 다수 입지해 있어 대학생을 위한 컴팩트시티를 실현할 수 있는 요지임에도, 도로로 둘러싸여 주변과 단절되고 공간 활용이 효율적이지 못했다.

확정된 사업계획에 따라 기존 세대수 개념에서 벗어나 공유주택, 1인주택 같은 ‘청년주택’이 총 320세대 입주 규모로 들어선다.

청년창업지원공간, 청년식당 등 ‘청년지원시설’과 수영장, 피트니스, 도서관 같은 ‘생활SOC’, 빗물펌프장 같은 ‘방수시설’도 입체적·압축적으로 조성된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획기적이고 창의적인 설계안 마련을 위해 앞서 ‘연희·증산 혁신거점 설계공모’를 실시, 당선작을 선정한 바 있다.

연희지구는 조민석 건축가, 증산지구는 이진오, 김세진 건축가의 안이 최종 선정됐다.

‘연희 공공주택 복합시설 : 청년활동 결합된 대학생주택, 홍제천 자전거 허브로’ 우선, ‘교통섬 위 공공주택’으로 재탄생할 연희 공공주택 복합시설은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경의선숲길과 가좌역, 홍제천을 연결하는 보행 거점에 위치한 특성을 살려 대학생 활동시설과 생활SOC가 결합된 대학생 커뮤니티주택이 된다.

연면적 14,378㎡, 지상 7층 규모로 198인을 수용하는 대학생주택과 창업지원센터, 도서관, 청년식당, 마켓, 옥상텃밭, 수영장, 운동시설 등을 입체적으로 배치된다.

특히 빗물펌프장을 신설하고 이 방재시설을 입체적, 복합적으로 활용해 주거와 어우러지면서도 홍제천을 조망할 수 있는 다양한 레벨을 구현하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청년층을 위한 다양한 생활형SOC와 공유주택 조성으로 각 영역 간의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여러 가지 도시적 가능성이 발현될 수 있도록 다양한 크기의 공용공간을 계획했다.

홍제천변에 이미 조성되어 있는 자전거길을 연장해 1층에 카페와 식당 등을 배치해 ‘자전거 허브’ 기능을 목표로 계획했다.

건물 앞에 위치한 내부순환도로 소음에 대비해 주거공간은 후면에 배치하고 전면부에는 실내정원, 수영장, 피트니스센터 같은 생활형SOC시설을 배치한다.

서대문구 우수유출량을 홍제천으로 배출하기 위한 빗물펌프장도 신규 설치된다.

저지대 침수지역인 마포구 및 서대문구 일대의 배수체계를 대폭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15.12월 기본계획 수립 후 ‘16.12월부터 배수개선대책 설계용역을 추진해 연희동에 빗물펌프장 설치 및 마포구 성산동 일대 하수관로 개량을 추진한다.

빗물펌프장 상부에 짓는 주택이라는 점에서 비롯되는 소음, 진동, 악취 등의 우려와 관련해서는 설계공모 전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 충분히 대책 수립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았으며 실시설계 단계에서 전문가 참여·자문을 통해 최적의 대안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음·진동 : 펌프 진동·소음 저감을 위한 펌프실 공명형 타공판 시공, 펌프 방음박스·뜬바닥구조 적용, 배관용 방진스프링, 펌프장 직접상부 지역편의시설 배치 및 면진장치 적용, 외부소음을 고려한 방음대책 수립 등 다양한 공법 및 계획검토 구조안전 : 펌프장 기둥 단면확대·보강으로 상부 지지 가능 악취 : 펌프장 흡수정은 악취가 유출되지 않는 밀폐형 구조로 계획하고 흡수정의 주기적 준설과 청소관리로 악취예방 가능. 필요시 별도의 탈취설비를 검토해 적용‘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 : 새로운 인공지반위의 커뮤니티를 품은 대학생주택’ 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은 3개 철도 노선이 지나는 디지털미디어시티역과 인접한 기존 증산빗물펌프장 위 인공지반에 커뮤니티시설을 강화한 대학생 주택으로 조성된다.

기존 빗물펌프장 상부에 인공데크를 설치, 새로운 지층을 만드는 방식으로 연면적 14,602㎡, 지상 13층 규모의 복합시설 건립계획을 확정했다.

1인주택과 공유주택가 결합해 총 276명이 입주 가능한 대학생주택이 들어선다.

대학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주거환경인 공유주택은 개인공간 및 공유공간의 결합을 통해 또래와의 긴밀한 인간 관계 및 개인의 느슨한 관계를 선택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순수 주거용 공간 외에도 주민이용시설, 세탁방, 공유키친, 계절창고 등 부대복리시설과 예술종합센터 같은 생활SOC 시설이 들어선다.

예술종합센터에서는 다양한 주제를 선정해 전시, 체험, 소규모 공연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양한 생활형SOC시설은 기본적인 편의 및 복리시설을 넘어서 유연한 창작의 공간, 가벼운 일상소비와 놀이여가, 문화시설을 통해 대학생의 삶, 놀이, 학업, 꿈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기능한다.

주거공간이 바로 앞 불광천 방향과 남향으로 면하도록 계획해 채광과 조망권을 극대화하고 테라스식 주택을 계단형으로 배치해 테라스를 텃밭 등 공용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이번 사업계획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지역 주민의 보행환경과 불광천 접근성 개선도 추진된다.

증산지하차도 상부 일부를 복개해 기존 보도 폭을 확장하고 불광천 사면부에 오픈형 계단을 설치하고 지하철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과의 지하연결통로를 설치하는 내용이다.

시는 관련기관과 협의를 거쳐 사업계획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까지 공공주택 공급을 늘려 OECD 평균보다 높은 10% 이상으로 높여나간다는 목표로 저이용 도시공간을 효율적으로 재창조하기 위해 최고의 건축가를 선정해 청년과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생활SOC를 함께 조성해 지역의 활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은 “이 사업은 단절된 도시공간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심 속 지속가능한 개발을 추구하는 콤팩트시티의 선도사업으로 앞으로도 도심의 저이용 도시공간에 기반·공공시설과 주택·생활SOC를 넣는 복합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분양정보  webmaster@idreambank.com

<저작권자 © 한국분양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분양정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