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겨울철 불청객 노로바이러스 예방 수칙
   
▲ 평택시청
[한국분양정보] 송탄보건소에서는 겨울철 식중독을 유발하는 불청객 노로 바이러스 예방 홍보에 나섰다.

식중독은 흔히 무더운 여름철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급성 장염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는 기온이 낮을수록 더 활발하게 움직이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급식하는 단체나 사업장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는 날씨가 추워지는 11월부터 익년 4월까지가 호발시기이고 영하 20℃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생존함에 따라 오염된 식품 및 지하수 등으로도 감염되고 있으나 식품보다는 감염자와의 악수, 문고리 등 오염된 물건을 통해 직, 간접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약 61% 정도로 더 많다.

주요 증상은 12∼50시간 이후 메스꺼움, 구토, 설사, 탈수, 복통, 근육통, 두통 등이 나타나며, 증상 발현 시는 가까운 병, 의원 진료받기를 권장한다.

송탄보건소 관계자는 사람 간 전파되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자는 직장, 학교 등 단체 활동을 최소한 2일정도 쉬고, 환자가 접촉한 물건이나 환경은 염소소독(락스)을 실시할 것을 홍보하며 아울러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분양정보  webmaster@idreambank.com

<저작권자 © 한국분양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분양정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