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의회 진용복 의원, 허울뿐인 ‘알프스 프로젝트’도민건강 외면
   
▲ 진용복 의원
[한국분양정보]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진용복 의원은 14일 경기도 환경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알프스 프로젝트 중 ‘영세사업장 미세먼지 저감 방지시설 개선사업’을 집중 추궁했다.

알프스 프로젝트란 경기도가 오는 2020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을 현재의 1/3로 감축하는 시책사업을 말한다.

진용복 의원은 도내 영세배출사업장 11,432 개소에 비해 영세공장의 대기 오염 방지 및 측정시설 지원사업장은 830개소로 7.2%에 지나지 않아 확실한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진 의원은 ‘영세사업장 미세먼지 저감 방지시설 개선사업’에 대해 예산 50억원이 편성됐으나, 집행률은 64.2%밖에 안됐다며 질타했다.

특히 저감 방지시설 개선사업에서 친환경적인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장부스의 교체 지원을 적극 검토를 당부했다.

진 의원은 “진정한 경기도 알프스 프로젝트를 진행하려면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진정 도민의 건강을 생각하면 적극적으로 영세사업장 미세먼지 저감 방지 시설을 개선하라”며 거듭 당부했다.

한국분양정보  webmaster@idreambank.com

<저작권자 © 한국분양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분양정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