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고양시, 레지오넬라증 예방 주의 당부경북 청송군에서 레지오넬라증 확진 환자 발생
   
▲ 레지오넬라증 Q&A
[한국분양정보] 고양시는 최근 경상북도 청송군에서 레지오넬라증 확진 환자 2명이 발생함과 관련해 레지오넬라 예방 주의를 당부했다.

레지오넬라증은 사람 간 전파는 없으나 온천 또는 목욕장, 수영장 등 공중위생영업소 이용 후 2주 이내에 호흡기 증상(발열, 오한, 기침 등)이 발생하는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레지오넬라증 신고 건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목욕장, 온천, 숙박시설, 의료기관 등의 시설에 대한 철저한 환경관리가 중요하다.

레지오넬라균은 인공으로 만들어진 물이 있는 환경에서 증식할 수 있고 특히 25∼45℃에서 잘 증식하므로 냉각탑, 병원이나 공동주택의 냉·온수 급수 시스템, 목욕탕의 욕조수 등을 정기적으로 청소·소독하고 수온 및 소독제 잔류 농도 관리 등 환경관리를 철저히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확진 환자 두 명은 레지오넬라증 발생 전 2∼10일(레지오넬라증 잠복기) 이내에 청송군 소재 온천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질병관리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환경검사 결과가 확인될 때까지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해당 온천 사용을 중지했고 소독조치를 시행 중이다.

한국분양정보  webmaster@idreambank.com

<저작권자 © 한국분양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분양정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