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2017 안산시, 대한항공배 한국중고등학교 탁구 최강전한국탁구 청소년 유망주 선수들, 안산시에 모인다
   
▲ 안산시청
[한국분양정보] 안산시는 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과 함께 새로운 형식의 탁구대회를 개최한다.

오는 11일∼12일, 18∼19일 2주에 걸쳐 안산시 감골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17 안산시, 대한항공배 한국중고등학교 탁구 최강전’이 바로 그 대회이다.

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이 개최하고, 안산시와 대한항공, 보람그룹과 NITTAKU(니타쿠), XIOM(엑시옴)이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2018년부터 시행될 중고탁구리그를 준비하는 첫 대회로 기존의 정형적인 틀을 벗어 난 ‘모두가 즐기는’ 축제 형식의 대회이다.

한국탁구 미래의 주역들인 중·고등학교 상위랭커 남녀 각 64명씩(총 128명) 선수가 출전해 첫 주에는 개인단식, 둘 째 주에는 개인복식과 혼합복식 경기를 치르게 되는 경기 양식은 그동안 볼 없었던 대회 형식이다.

특히 복식과 혼합복식은 무작위 추첨으로 파트너를 정해 경기를 하게 돼 승패보다는 선수들 간의 우정과 변화에 대한 적응력을 키우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또한 선수들의 인성교육을 위해서 탁구계의 전설들도 나선다.

11일 20시에는 1988년 서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유남규 삼성생명 감독이, 17일 18시에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IOC위원이 승부에 임하는 자세와 은퇴이후의 진로에 대해서 참가 선수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은 안산시 탁구 활성화를 위해 부곡초등학교와 초지중학교에 이백만원상당의 탁구용품도 지원한다.

이번 대회 중계방송은 12일과 19일은 10시부터 12시까지 준결승과 결승전을 NAVER를 통해 생중계로 볼 수 있고, 케이블 SPOTV는 녹화 재방송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해 리우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친 한국탁구가 안산시에서 청소년탁구부터 새로운 각오를 다지는 이번 대회에 많은 시민들과 탁구인들의 성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분양정보  webmaster@idreambank.com

<저작권자 © 한국분양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분양정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