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체코 상원의장단 방한,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시찰밀란 슈테흐 상원의장 "한국형 원전 안전성과 건설역량 높이 평가"
▲ 밀란 슈테흐 체코 상원의장(왼쪽 네번째)과 일행이 한수원 새울원전본부에서 관계자로부터 브리핑을 받고 있다.

[이투뉴스] 차기 원전수출 목표국 중 한 곳인 체코의 상원의장단 일행이 방한해 신고리 3,4호기 원전과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둘러보며 한국형 원전의 대내외 역량을 확인했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밀란 슈테흐 체코 상원의장 등 40여명의 체코 방문단은 지난 1일 부산 새울본부를 방문해 발전소와 신규원전 건설현황을 꼼꼼히 지켜봤다.

밀란 슈테흐 상원의장은 체코의 4선 상원의원으로, 2010년부터 현재까지 체코 상원의장직을 맡고 있으며 대통령 다음으로 체코 내 의전서열 2위 유력인사다.

이 자리에서 슈테흐 상원의장은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원전 건설역량을 높이 평가한다"며 "원전분야에서 한국기업과 체코 기업간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가자고"고 밝혔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지난 40여년간의 꾸준한 원전 건설 경험과 탄탄한 공급망, 그리고 팀코리아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아랍에미리트 원전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체코 현지 전력 산업계와 협력을 통해 체코 신규원전사업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상원의장단 일행은 2일 창원 두산중공업을 방문해 증기발생기와 원자로 및 터빈 제작공장을 시찰하고 한국의 원전관련 주요기자재 제작 능력을 확인했다.

체코 정부는 내년중 신규원전사업 입찰제안서를 발급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체코 원전사업을 위한 기자재 공급망 구축과 현지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활동 등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추진중이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ㆍ경제ㆍ자원ㆍ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ㆍ인기ㆍ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 저작권자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