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파트
롯데건설, 다양한 특화 서비스 제공하는 문래 롯데캐슬 공급

(서울=한국분양정보)
롯데건설은 10월 27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6가 21번지(선유로9길 30) 롯데푸드 부지에 ‘문래 롯데캐슬’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공급에 들어간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1층, 6개동(오피스텔 1개동 포함)으로 구성되며 전용면적 51~59㎡ 아파트 499세대와 전용면적 23~24㎡ 오피스텔 238실 등 총 737가구로 이뤄진다.

전용면적별로 아파트가 △51㎡ 98세대 △52㎡ 19세대 △53㎡A 38세대 △53㎡B 38세대 △53㎡C 20세대 △55㎡ 19세대 △59㎡ 267세대이고, 오피스텔이 △23㎡A 34실 △23㎡B 51실 △23㎡C 34실 △23㎡D 17실 △24㎡ 102실 등 소형 평형으로만 구성된다.

문래 롯데캐슬은 우수한 교통 여건을 갖추고 있다. 우선 지하철 2호선 문래역과 도림천역이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으며 지하철 5호선 양평역도 도보권에 있어 이를 통해 여의도, 광화문, 강남 등의 업무지역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여기에 서부간선도로, 올림픽대로, 양화대교, 성산대교 등의 도로망도 가까워 차량으로 도심 및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기가 좋다.

교육 및 편의 시설 이용도 쉽다. 영문초, 문래중, 관악고 등의 학교시설이 반경 500m 이내에 있어 도보 통학이 가능하고 홈플러스, 현대백화점, 테크노마트, 이마트, 타임스퀘어,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등의 편의시설도 반경 2㎞ 이내에 위치해 있다.

또한 안양천생태공원, 도림천생태공원 등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비롯해 양화한강공원, 선유도공원 등도 가까워 여가활동을 즐기기에도 좋다.

롯데건설 뉴스테이에서만 볼 수 있는 차별화된 특화서비스

‘문래 롯데캐슬’에는 롯데건설만의 차별화된 ‘샤롯데(Charlotte) 서비스’가 제공된다.

우선 캐슬링크 서비스. 자녀의 출산, 분가, 근무지 변경 등 이동 필요 시에는 같은 단지 내 이동이나 다른 지역 롯데건설 뉴스테이 단지로의 이동이 가능하다. 캐슬링크 서비스를 통해 이동을 하더라도 계약 기간은 지속되므로 중도 퇴거 시 발생하는 위약금을 면제 받을 수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경기도 화성시에서 ‘신동탄 롯데캐슬’(1,185가구)와 ‘동탄2 롯데캐슬’(612가구) 등 총 1,797가구를 공급한바 있고, 이번에 공급하는 서울 문래 롯데캐슬을 비롯해 김포한강신도시(Ab-22BL), 서울 독산동 롯데알미늄 부지 등 오는 2020년까지 1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계약자는 롯데렌탈과의 제휴를 통해서 TV, 냉장고, 김치냉장고, 세탁기,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의 생활가전 제품을 개별 렌탈보다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와 아침이 바쁜 직장인들을 위한 조식 배달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각종 생활서비스를 제공한다. 맞벌이 부부를 대상으로 이른 오전과 늦은 오후 위탁업체를 통해 아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며, 주방 렌지후드, 씽크대 배수구 청소 등의 홈클리닝 서비스도 제공한다.

장기계약자, 임대료 면제혜택 제공…수요자 부담 낮춰

문래 롯데캐슬은 장기계약자에 대한 혜택으로 월임대료 면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파트의 경우 4년 장기계약시 2개월분, 8년 장기계약시 4개월분 월임대료를 면제해줄 계획이다.

특별공급 대상폭도 넓혔다. 기존 신동탄 롯데캐슬과 동탄2 롯데캐슬에서 진행했던 8년 장기계약희망자와 재능기부자(교육, 문화, 의료 등 6개 부분)뿐 아니라 신혼부부 특별공급(결혼 5년 이내) 항목을 추가했다.

롯데건설은 서울에서 공급되는 프리미엄 브랜드 뉴스테이로 업무지역 접근성은 물론 교통·교육·편의·공원 등의 원스톱 생활을 누릴 수 있다며 임대료 부담을 낮추고 롯데건설의 특화서비스 제공으로 주거만족도를 높이는데 신경을 쓴 만큼 수요자들의 큰 호응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문래 롯데캐슬 견본주택은 서울 용산구 갈월동 5-8번지에 마련될 예정이며 입주는 2020년 4월 예정이다.

출처:롯데건설
언론연락처: 롯데건설 홍보팀 박영민 02-3480-9107

한국분양정보  webmaster@idreambank.com

<저작권자 © 한국분양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분양정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