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장/토지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 확정KDI, 전주 탄소국가산단 조성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AHP(종합평가) 0.582로 평가·사업추진 확정
   
▲ 전주시
[피디언]대한민국 미래 먹거리를 제공하게 될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정부의 관문을 통과하면서 향후 지역발전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그동안 전주시가 전북도와 지역정치권,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적극 대응해온 결과물이다.

28일 전주시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최종 관문인 예비타당성조사 종합평가(AHP)에서 통과 기준치인 0.5를 넘어선 0.582로 평가했다.

이번 종합평가 결과는 정부가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의 추진 목적이 타당하고 사업의 경제성이 높다는 것을 인정해 사업추진이 확정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예비타당성조사 종합평가에서는 경제성(B/C)과 정책성, 수익성 등 크게 세 가지를 평가하는데, 전주탄소산단은 경제성을 따지는 B/C(비용편익) 분석에서 기준치(1.0)을 훨씬 넘는 1.55로 평가돼 예타 통과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와 LH는 전주 탄소산단이 예타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 말까지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지구지정 실시계획 인가를 받을 계획이다. 이후, 2019년부터 용지매입을 거쳐 조성공사가 본격화된다.

이와 관련,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1680억원을 들여 63만8000㎡ 규모의 탄소산업 집적화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이미 134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시는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탄소 연구기관과 기업들이 집적화되고 연간 1913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099명의 고용유발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실시한 예비타당성조사에서 B/C가 기준치에 근접한 0.97로 평가받고도 종합평가에서 0.446로 나옴에 따라, 예타대응팀을 구성해 산단 규모를 줄이고 입주가능 업종을 늘리는 등 사업계획을 수정·보완해 예타를 재신청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것은 전주가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탄소산업의 중심도시로 인정을 받은 것"이라며 "정부가 지정한 지역특화산업에 대한 취지를 살려 탄소산단이 국가의 지원 속에서 잘 조성돼 탄소산업이 지역은 물론 대한민국 미래의 먹거리로 성장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노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